필연적인 생성에 우연적인 사망아닌가 ?

 

볼 수록 무언가를 집어넣는 용기처럼 생긴듯해. 

동시에 깊어야해. 깊숙함은 역행적으로 과거의 어떤 것을 상기시켜주나봐. 

이것을 보여줄 수 있게된 잉여에 대한 예찬도 한 몫을 했던 듯 해. 

그것에 대한 예찬은 아마도 무언가에 대한 암시 탓이겠지. 

 

그런 것에 너무 많은 것들이 들러붙어 있는거 같아. 

무거워져 버리게.

멈췄고 아무 것도 안하는 것인데 말이야. 

 

구멍을 가지지 않는 것이 어쩌면 구멍을 가진 셈이지(/만든 셈이지). 

구멍을 가지고 구멍에서 흘러나오게 할거야 대신에. 

모든 것이 가능하고 싶어. 의미를 주었으니 대답을 할 차례지.

Isn’t it an inevitable formation but accidental death? 

 

The more I see it, it looks like a container.

Simultaneously, it needs to be deep. 

Maybe, the depth reminds retrogradely something from the past.

Seems that admiring the useless, which made it possible to show this, had been a part.

I guess that’s because it implies something. 

 

But there’s too many things attached. 

So that it turned heavy.

Even it has ceased already and does nothing.

 

Perhaps, not having the hole is having a hole.

With a hole I am going to make them flow out instead.

I want everything possible. It’s time to answer since you gave the meaning. 

2018.04

© 2017 Henam Shin